[국민리포트] 대학가 흡연구역 ‘유명무실’

캠퍼스 흡연구역이 제구실을 못하고 있습니다.

흡연부스 등을 마련해 놨는데도 아무 곳에서나 담배를 피우는 이들이 많기 때문인데요.

그 실태를 이설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서울의 한 대학교.

캠퍼스 곳곳에서 대학생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습니다.

근처를 지나던 학생들은 담배연기를 피하기 위해 걸음을 재촉합니다.

이 대학은 지난해 7월 금연법이 시행된 후 흡연자의 흡연권과 비흡연자의 혐연권 보호를 위해 흡연부스를 따로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 흡연부스를 이용하지 않아 돈 들이고 설치한 공간이 유명무실해졌습니다.

김형선/ 중앙대 경영학부 3학년

"일단 흡연 부스 자체가 협소하고 사람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담배냄새가 너무 배게 되고 애초부터 저 같은 경우에는 밖에서 피다가 갑자기 안으로 들어가면 너무 답답하기 때문에 계속 밖에서 계속 흡연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흡연부스 외에도 흡연 구역을 캠퍼스 곳곳에 팻말로 표시해 놓았지만 이마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습니다.

오다은/ 중앙대 생명과학과 2학년

"흡연 구역이 있는데도 아닌 데서 펴서 강의실에도 연기가 들어오고 그래서 너무 힘들어요."

대학측은 학생들이 흡연구역을 자발적으로 지키길 기대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지성/ 중앙대 학생지원팀 주임

"많은 비흡연자의 건강과 복지와 건강증진을 위해서 (흡연부스를 사용하는 것을) 권고는 하고 있는 편입니다. 현재 실질적으로는 아직 까지 정착화되는 시기여서 조금 계도기간에 들어가 있다고 보시면 되구요."

흡연부스나 흡연구역을 따로 만들지 않은 대학들도 적지 않습니다.

대학 보건담당자 (음성)

"일단 비용이 많이 드는 것도 있고 외부에다가 (흡연실을) 만들 만한 장소도 없고 두 번째는 흡연실을 만들 이유가 없다고 얘기를 하셔가지고 왜냐하면 학교 내 자체가 다 금연구역이라서 (흡연실을) 굳이 안 만든다고 말씀하셔서 그게 무산됐어요."

이 대학도 이 때문에 비흡연 학생들의 불편과 불만은 높습니다.

신누리/ 숭실대 건축학과 4학년

"중간에 너무 졸려서 공기 쐬려고 돌아다니다 보면 맑은 공기를 마실 수가 없어요. 사방에서 다 담배를 펴서 차라리 이럴 바에는 흡연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서 좋은 공기 마시고 싶은 비흡연자들을 위해서 길을 좀 트여줬으면 좋겠어요."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에 따르면 대학은 건물 전체가 법정 금연 구역이지만 건물 외부에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흡연구역을 마련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대학 흡연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흡연부스의 지속적이고도 체계적인 관리와 비흡연자의 건강을 고려한 흡연구역의 설정 등 보다 세심한 대안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국민리포트 이설입니다.

Related Posts